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국내선 항공기 10대 중 1대는 30분 이상 출발·도착 지연

기사입력| 2017-11-14 14:18:04
국내선 항공기 10대 중 1대는 30분 이상 출발·도착이 지연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3분기 국내선 항공 지연율이 12.5%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국내선 지연율은 이·착륙 시간이 예정보다 30분 이상 초과한 비율이다. 항공사별로는 진에어가 14.9%로 5분기 연속 가장 높은 지연율을 보였다.

또 3분기 국적사의 국제선 지연율(이·착륙 1시간 초과 비율)은 6.5%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0.6%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국내에 취항 중인 외국 항공사의 지연율은 8.4%로 국적사보다 높았다. 항공사별로 유럽·중동 노선 지연율이 상승하며 장거리 노선에 취항하는 아시아나항공(10.0%)과 대한항공(6.4%)의 지연율이 다소 증가했다. 이에 비해 단거리 노선이 비중이 높은 이스타항공(-3.4%), 티웨이항공(-2.6%), 에어부산(-1.4%) 등 저비용항공사(LCC)는 국제선 지연율이 감소했다.

노선별 지연율은 유럽 노선이 12.6%로 작년 3분기보다 6.6%포인트 증가해 가장 높았고, 중국이 9.7%(1.5%포인트↑)로 뒤를 이었다. 이어 중동·아프리카(8.1%), 아시아(8.0%), 미주(7.3%) 등 순이었다.

한편 3분기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항공교통 관련 피해구제 상담 건수는 2688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7% 늘었다. 피해구제 접수 건수는 300건으로 2% 감소했으며, 접수된 피해구제 내용은 항공권 취소 수수료로 인한 분쟁이 157건(52.3%)으로 가장 많았다. 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