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1900억 혈세 투입' 신공항하이웨이, 2년간 3500억 배당잔치

기사입력| 2017-10-12 11:36:48
이원욱 의원
민자고속도로인 인천공항고속도로를 운영하는 ㈜신공항하이웨이가 2년 동안 무려 3500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신공항하이웨이는 재정고속도로 대비 2.2배의 통행료를 받고 국고보조금(MRG 등)도 2년간 1913억원이나 받은 것으로 알려져 고배당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신공항하이웨이는 지난 2년간 주주들에게 현금배당 2300억원과 중간배당 1200억원을 지급했다. 이는 회사의 작년 말 기준 전체 자산(9184억원)의 38.1%에 해당하며, 전체 자본금(760억원)의 4.6배에 달하는 액수다.

또한, 신공항하이웨이가 올해 3월 지급한 현금배당의 1주당 배당금은 8548원으로(전체 1300억원 규모), 현대자동차의 올해 주당 현금배당금(보통주 4000원, 우선주 4100원)의 2배를 넘는다.

수익을 많이 남겨 배당을 확대하는 것은 주주들 입장에서는 환영할만한 일이다. 문제는 신공항하이웨이 수익의 근원이 세금과 국민의 비싼 통행료에 있다는 것이다.

신공항하이웨이는 2015년 982억원, 2016년 97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2016년말 기준으로 전체 이익 잉여금은 4591억원에 달한다.

그러나 신공항하이웨이는 2016년 정부로부터 최소운영수입보장(MRG) 등의 명목으로 881억원의 보조금을 받았다. 이는 같은 해 순이익 971억원의 90.7%에 해당한다. 또한 2015년에도 1032억원의 보조금을 받았는데 이는 당기순이익을 훌쩍 넘는 액수다. 이에대해 이 의원은 "가히 '최소운영수입보장'이 아니라 '최소순이익보장'이라 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뿐만아니라 인천공항고속도로의 통행료는 6600원으로 재정구간으로 환산했을 때의 통행료인 2900원보다 2.3배나 비싸다. 이렇게 2년간 벌어들인 통행료 수입은 2957억원이다.

이 의원은 향후 이 회사의 막대한 당기순이익과 배당은 계속될 것이라 예측했다. SOC 사업은 초기에 투자비와 이자비용이 크고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게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신공항하이웨이의 매출액은 2001년 1062억원에서 작년 2410억원까지 늘어난 반면 이자비용을 포함한 영업외비용은 같은기간 885억원에서 357억원으로 줄었다. 이에 따라 당기순이익도 2001년 339억원 적자에서 작년에는 971억원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 의원은 "민간회사가 이익을 내어 주주에게 배당하는 것이라면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국민들에게 2배 이상 비싼 통행료를 받고 정부로부터 MRG까지 받는 민자회사가 수천 억대의 배당까지 한다고 하면 국민들 중 누가 이해하겠는가"라며 "민자회사는 일반 주식회사와 달리 지분을 보유한 투자자들이 모두 배당을 가져가는 것으로 일반 국민들이 배당으로 인해 혜택을 보는 것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한편, 신공항하이웨이의 지분 구조는 교직원공제회 45.07%, MKIF(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 24.10%, 교보생명 15.00%, 삼성생명 8.85%, 한화생명 3.50%, 우리은행 2.10%, 삼성화재 1.38% 등이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