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금융

현대카드, 27일부터 '고메위크 21' 개최

기사입력| 2017-10-12 15:22:57
현대카드는 유명 레스토랑의 대표 메뉴를 절반 가격에 즐길 수 있는 '현대카드 고메위크(Gourmet Week) 21'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006년 시작해 21회째를 맞는 현대카드 고메위크는 회당 신청자 수가 5만여 명에 이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파인 다이닝 페스티벌이다

이번 행사는 10월 27일부터 11월 2일까지 서울과 부산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서울에서는 청담, 서래마을, 가로수길 등에 위치한 프리미엄 레스토랑 66곳이 고메위크에 참여하며, 부산에서는 해운대, 달맞이길, 센텀시티 등에 위치한 13곳의 프리미엄 레스토랑이 행사에 참가한다.

고메위크를 통해 새로운 레스토랑을 지속적으로 소개하고 있는 현대카드는 '페스타 다이닝'과 '태번38' 등 미식가들 사이에서 좋은 평을 받고 있는 레스토랑들을 이번 행사에 포함시켰다. 지난 20회 행사에서 예약율 100%를 기록한 인기 레스토랑 '곳간', '도사 바이 백승욱', '스시쇼우키'는 이번 고메위크에서도 만날 수 있다.

고메위크 신청회원들은 참여 레스토랑의 대표 세트메뉴를 50% 할인된 가격에 경험할 수 있다. 레스토랑 1회 이용 시 1인당 1세트메뉴만 주문 가능하며, 세트메뉴가 없는 경우 단품 메뉴를 2개까지 주문할 수 있다.

특히, 이번 고메위크는 선호도, 예약율을 종합해 '고메위크 Top 5 레스토랑'을 선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고메위크 행사 기간인 10월 27일부터 11월 2일까지 현대카드 페이스북에 선호하는 고메위크 참여 레스토랑과 동반인을 댓글로 남기면, 이 중 5명을 추첨해 '고메위크 Top 5 레스토랑'의 식사권을 증정한다.

현대카드 고메위크는 100% 사전 예약제로 진행된다. 지난 18회 행사부터 100% 사전 예약제를 실시해, 예약부도(No-show) 비율을 시행 전 15% 수준에서 2.1%대로 감소시키는 등 합리적인 예약문화 정착에 긍정적인 효과를 얻은 바 있다.

이번 고메위크 예약은 17일 정오에 시작한다. '현대카드 마이메뉴(MY MENU)'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메뉴 확인부터 예약시간 및 좌석 선택, 예약보증금(Deposit) 결제까지 한번에 처리할 수 있다. 레스토랑 전화 예약 및 당일 예약/취소는 불가능하며, 이용 예정일 3일 전까지 취소하면 예약보증금을 환불 받을 수 있다. (단, 회원 1인당 1일 1회, 행사기간 중 최대 7회까지 참여 가능)

한편 이번 '현대카드 고메위크 21'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현대카드 마이메뉴' 어플리케이션과 현대카드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금융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