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눈 건강식품 루테인, 제조사별로 최대 8배 가격 차이

기사입력| 2017-10-11 14:35:56
최근 인구 고령화에 따라 노인성 안과질환이 증가하고 있어 눈 관련 건강기능식품인 루테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시중에 판매되는 루테인 캡슐 제품의 가격 차이가 최대 8배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11일 소비자 인지도가 높은 루테인 14개 제품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루테인은 노화로 감소할 수 있는 눈 망막 중앙의 황반부 색소 밀도를 유지해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분이다.

하루 섭취량인 캡슐 하나의 가격은 조사대상 중 더베이글의 '프리미엄루테인플러스12' 제품이 163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일동제약의 '브라이트루테인'은 캡슐 하나 가격이 1333원으로 가장 비싸 가장 저렴한 제품과 8배 차이가 났다.

캡슐 한 개에 루테인 함량은 10.4∼22.0㎎으로 표시치의 80∼120%이라는 기준과 일일섭취량(10∼20㎎)을 만족했다. 루테인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타파웨어 브랜즈코리아의 '눈이편한루테인'으로 캡슐 한 개에 22.0㎎의 루테인이 들어있었다.

조사대상 제품들에는 루테인 외에도 무기질 등 부가 성분이 들어 있었는데 더베이글의 '프리미엄루테인플러스12' 제품은 엽산 함유량이 캡슐당 715.75㎍으로 일일 최대섭취 권고량인 400㎍을 초과해 개선이 필요했다.

제품에 표시된 내용과 실제 제품이 다른 경우도 있었다. 종근당건강의 '눈사랑루테인에이스'는 실제 비타민C 함량이 표시된 양의 19%에 불과했고 종근당의 '루테인비타' 제품은 나이아신 함량이 표시량의 40%밖에 되지 않았다.

눈건강슈퍼루테인(비타민하우스), 루테인에이플러스(김정문알로에), 아이 솔루션(LG생활건강), 애터미아이루테인(애터미)은 홈페이지나 온라인 판매 사이트에 쓰여 있는 정보와 제품에 표시된 원료명이나 함량이 서로 달랐다.

소비자원은 "성분함량의 문제 및 표시 미흡으로 인해 개선을 권고 받은 전 업체 (7개 업체)는 이를 수용하여 개선 계획을 회신하여 왔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납·카드뮴 등 중금속 등 시험 결과 조사대상 모든 제품이 안전성 기준에 적합했으며 대장균도 검출되지 않았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