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지난해 기내면세점 매출 3328억원…고급 위스키 '판매 1위'

기사입력| 2017-10-11 10:20:39
지난해 국내 항공사들의 기내 면세품 연간 매출은 3300억원, 가장 인기 있는 상품은 고급 위스키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8개 국적 항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들 항공사들이 기내 면세품 판매로 올린 수입은 총 3328억원으로 집계됐다.

대한항공은 기내 면세품 판매로 1891억원을 벌어 가장 많은 매출을 올렸고, 아시아나항공이 1108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진에어 108억원, 에어부산 90억원, 제주항공 77억원, 이스타항공 27억원, 티웨이항공 24억원, 에어서울 3억원 등의 수입을 올렸다.

최근 3년 동안 기내 면세품 시장은 축소세를 보여, 전체 매출이 2014년 3466억원에서 지난해 3328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이는 공항 면세점의 다양한 할인·사은품 행사와 인터넷·모바일 면세점 이용객 증가가 그 원인으로 꼽힌다.

한편 기내 면세품 중 최고 인기상품은 고급 위스키로 집계됐다. 대한항공의 기내 면세 판매실적 1위 제품은 발렌타인 30년이었고, 조니워커 블루라벨, 발렌타인 21년, 로얄살루트 21년, 정관장 홍삼정 플러스가 2∼5위를 차지했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발렌타인 30년 제품이 판매 1위로 조사됐고, 발렌타인 21년, 로얄살루트 21년, 조니워크 블루라벨, 정관장 홍삼정 로얄이 5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진에어나 에어부산,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등 LCC 역시 판매 상위 1∼3위를 모두 고급 위스키가 휩쓸었다.단, 올해 상반기 기준 제주항공 기내 면세 판매실적 1∼3위는 에쎄, 팔리아멘트, 말보로 등 담배가 차지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