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사드 보복에도 라면·맥주·김의 中 수출은 큰 폭 증가

기사입력| 2017-10-09 14:37:33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무역보복 조치에도 라면, 맥주, 김의 대(對) 중국 수출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대중 주요 농식품 수출 품목 중 상위 수출 증가 품목은 김·라면·맥주로, 3개 품목의 수출액은 모두 합쳐 1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농식품 전체 수출액(8억5620만달러)의 18%를 차지한다.

품목별 수출 증가율을 보면 김(6490만달러)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2% 급증했고, 라면(5650만달러)도 45.7% 증가했다. 맥주(2900만달러)는 김·라면보다는 수출액 자체는 적었지만, 증가율은 106.8%를 기록했다.

사드 보복 속에서 김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중국 현지의 작황 부진 여파로 원료 김 수출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맛과 조리법이 다양해진 라면도 중국 내 라면 유통채널이 늘어난 데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중국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수출이 급증했다.

맥주는 국내 제조업체들이 제조업자 개발생산(ODM·제조업체가 유통망을 확보한 판매 업체에 상품을 공급하는 생산방식)으로 생산한 제품을 중국에 수출하고 있어 사드보복 영향이 상대적으로 미미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분석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