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자동차

금호타이어 6300억원대 자구안 제출…채권단 "부실" 보완 요구

기사입력| 2017-09-13 14:46:32
금호타이어가 6300억원대 자구계획안을 제출했지만 채권단은 내용이 부실하다며 보완을 요구했다

13일 채권단과 업계에 따르면 금호타이어는 전날 중국 공장 매각, 유상증자 등을 담은 자구계획안을 주채권 은행인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자구안에는 중국 공장 매각으로 약 3000억원, 유상증자로 2000억원, 대우건설 보유지분 4.4% 매각으로 1300억원을 마련하겠다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타이어는 이렇게 조달한 6300억원으로 채권단의 빚을 일부 갚고 나머지 자금은 국내에 신규 투자하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일반직 130명을 구조조정하고, 공장 매각이나 유상증자 등 자구노력이 실패할 경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이 우선매수권을 포기하겠다는 내용도 자구안에 포함됐다.

그러나 채권단은 자구안이 실현될 가능성이 다소 부족하고 보완할 부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또한 자구안의 세부 내용이 없어 평가하는 것 자체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채권단은 다음주 초 주주협의회를 거쳐 금호타이어 자구안 수용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자동차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