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직장인 추석 예상 경비 48만4천원…작년보다 1.2배 증가

기사입력| 2017-09-13 10:52:07
예년보다 긴 황금연휴로 인해 직장인들의 올 추석 예상 경비가 지난해보다 약 1.2배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13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들의 올 추석 예상 평균 경비는 지난해(40만3000원)보다 8만1000원 늘어난 48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기혼 직장인의 경비 증가가 두드러졌다. 기혼 직장인의 추석 예상경비는 작년 42만9000원보다 1.5배가 높은 64만1000원으로 조사됐다. 미혼 직장인은 작년 36만원보다 2만2000원이 높은 38만2000원을 쓸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최대 열흘에 이르는 전례 없이 긴 황금연휴로 인해 여행 등 여가를 계획할 수 있는 점 등이 반영된 탓"이라고 분석했다.

직장인들은 추석 경비 중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으로 '부모님 및 친지용돈(64.1%, 복수응답)'을 꼽았다. 이어 ▲부모님 및 친지 선물(39.3%) ▲귀성 교통비(25.3%) ▲차례 상차림 비용(18.0%) ▲여행 및 여가비용(16.2%) ▲추석빔 등 품위 유지비용(6.7%) 등도 부담스러운 지출항목으로 꼽혔다.

이번 조사에서 예상하는 전체 추석경비는 증가했지만, 부모님께 드리는 용돈액수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 한가위에 직장인들이 부모님께 드리려는 용돈은 평균 21만7000원으로 지난해 21만2000원과 비교해 5000원 늘어난 수준이었다. 미혼 직장인은 작년 19.5만원보다 약 2만 6000원이 증가한 22만1000원으로 조사된 반면, 기혼 직장인들의 평균은 이보다 낮은 21만3000원으로 지난해보다 오히려 9000원이 감소했다.

한편 올 추석 상여금 지급 여부에 대한 질문에 직장인의 33.6%만 '지급된다'고 답했다.

'상여금 대신 추석 선물 지급'은 46.7%였으며 '아무것도 지급되지 않는다'는 응답도 19.7%로 나타났다.

재직 중인 기업의 형태에 따라 대기업은 48.1%가 추석 상여금이 지급된다고 답한 반면, 중소기업은 30.4%에 그쳤다.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올 추석 상여금은 평균 64만6000원으로 조사됐다. 근무 기업형태별로 대기업은 평균 109만6000원으로 조사됐으며, 중소기업은 이의 절반 수준인 50만6000원으로 나타났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