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생활용품

수입 화장품·사치품 가격, 줄줄이 인상…인기 상품 위주로 올라 '눈총'

기사입력| 2017-09-11 14:12:17
밥상 물가가 급등한 데 이어 수입 화장품과 사치품 가격도 줄줄이 오르고 있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수입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는 이달 1일부터 스킨케어와 아이섀도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평균 2% 안팎 인상했다.

베스트셀러 제품인 '6세대 갈색병 리페어 에센스'(30㎖)는 9만7000원에서 9만9000원으로 2% 인상됐고, '리-뉴트리브 라이트웨이트크림'(대용량)은 49만원에서 50만원으로 1만원 올랐다.

스킨케어 제품인 '마이크로 에센스 스킨'은 13만9000원에서 14만원으로, '싱글 아이섀도'는 3만2000원에서 3만3000원으로 가격이 뛰었다.

에스티로더 계열 브랜드인 맥(MAC), 아베다, 바비브라운, 라메르, 랩(LAB) 시리즈 등도 8∼9월에 걸쳐 잇따라 가격을 올렸다.

에스티로더그룹의 한국법인인 엘카코리아 관계자는 "재료와 인건비 등이 올라 제품 인상 요인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프랑스계 사치품 브랜드인 샤넬도 혼수철을 앞두고 이달 1일부터 '클래식 2.55 미디움'과 '마드모아젤 빈티지'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2∼17% 인상했다.

이번 인상으로 인기 상품인 클래식 2.55 미디움은 677만원에서 694만원으로 4% 올랐고, 마드모아젤 빈티지는 380만원에서 386만원으로 가격이 뛰었다. 최근 일부 젊은 여성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모카신의 가격 인상폭(76만→89만원)이 17%로 가장 컸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고가인 샤넬 핸드백은 혼수품으로 인기가 높은데, 가격 인상 타이밍이 혼수철을 앞둔 시기라 절묘하다. 수입 화장품 브랜드들도 베스트셀러 상품의 가격을 많이 올렸다"고 말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생활용품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