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8·2 대책'이후 서울 아파트 시장 급랭…1억이상 내려도 '조용'

기사입력| 2017-08-13 15:42:05
'8·2 부동산대책' 발표이후 서울 아파트 시장이 급랭하고 있다.

매수세는 종적을 감췄고 그나마 호가를 낮춘 급매물이 나와도 거래는 잘 이뤄지지 않는 것.

특히 재건축·재개발 시장은 거래가 사실상 종적을 감춘 분위기다. 시세보다 1억원 이상 내린 일부 '초급매물'들만 한 두건씩 팔린 정도다.

투자수요가 대부분이라 양도소득세 중과에 민감한데다 정부가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의 재당첨까지 금지하면서 매수자들의 발길이 뚝 끊긴 영향 때문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잠실 주공5단지는 지난주 종전 시세보다 최고 1억3000만∼1억4000만원 떨어진 급매물이 2건 거래된 이후 소강상태다.

8·2대책 발표 전 15억6000만∼15억7000만원을 호가했던 이 아파트 112㎡의 경우 최근 14억3000만원과 14억5000만원에 2건이 팔렸다. 최근 매물도 이 가격대에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도 시세보다 1억원 이상 싼 '초급매물'만 거래됐다.

대책 발표 전 최고 13억8000만원을 호가하던 102㎡의 경우 지난주 12억7000만원, 12억7500만원에 각각 팔린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이주 중인 강동구 둔촌 주공 아파트도 대책 발표 전 시세에서 4000만∼1억원 떨어진 급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매수 움직임은 적다.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일부 사정이 급한 투자자들이 급매물을 내놓고 있다"면서 "대부분 다주택자들은 급하게 팔기 보다는 일단 보유하면서 시장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고 매수자들은 가격이 더 떨어질 것으로 기대하는 등 양측이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재건축 시장이 약세를 보이면서 지난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올해 1월 이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0.25% 하락했다.

강북 재개발 시장도 8·2대책의 영향을 받고 있다.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동작구 흑석뉴타운 일대도 매수문의가 사라졌고, 용산구 한남뉴타운 일대도 2000만∼5000만원 내린 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매수 문의조차 없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번 대책으로 다주택자들이 양도세 중과 전 매물을 연이어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보이지만 매수자들도 대출 규제와 거주의무 요건 등으로 쉽게 구입을 꺼리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뿐만 아니라 일반 아파트들도 일부 급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거래는 잠잠하다.

서초구 잠원동 훼미리 아파트 112㎡는 대책 발표 전 시세(12억원)보다 5000만원 낮춘 11억5000만원짜리 매물이 나왔지만 매수 문의는 거의 없다.

이른바 '풍선효과'를 기대했던 분당·평촌 등 신도시 시장도 조용하다.

평촌 평촌동 향촌마을 현대5차 105㎡는 6억∼6억2000만원으로 대책 발표 전보다 호가가 소폭 상승했지만 거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분당의 경우에도 대책 이후 2000만∼3000만원 올린 매물이 나오고 있긴 하지만 매수문의가 사실상 끊긴 상태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시장 전체가 얼어붙으면서 매도자와 매물자간 거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하반기쯤 되어야 다주택자들이 보유에 따른 득실을 살펴보고 매물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고 매수자들도 그때쯤 움직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