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KT, 해운대 오픈 5G랜드 성황…혁신기술로 이목집중

기사입력| 2017-08-13 15:54:06
KT가 지난 11부터 13일까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일대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5G 체험 마케팅 행사인 'KT 5G랜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5G랜드는 KT가 5G네트워크와 차별화된 혁신기술을 피서객들이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된 행사다.

13일 KT에 따르면 올해 진행된 5G랜드는 초대형 돔 텐트 및 이벤트 광장 2개 구역으로 구성됐다. 돔 텐트에 마련된 인공 아이스링크에서는 360도 가상현실(VR), 타임슬라이스를 체험할 수 있었다. 또 드론레이싱 대회와 드론 아카데미 뿐만 아니라 열영상 드론, 미세먼지 측정 드론 등 혁신기술이 적용된 드론을 시연했다. 현실과 가상세계를 결합한 혼합현실(MR) 스포츠인 하도(HADO), 실제 이상의 쾌감을 선사하는 VR 어트랙션도 인기를 끌었다.

KT는 행사를 위해 해운대 해수욕장 일대에 5G 시범망을 구축했다. 이를 기반으로 인공 아이스링크에 설치된 전용 카메라와 5G 기지국은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 연구개발센터의 5G 코어장비와 연동돼 빠르고 실감나는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했다.

방문객들은 5G 시범망을 바탕으로 '360 VR'과 '타임슬라이스'를 대형 스크린을 통해 체험할 수 있었다. 360 VR은 전용 카메라가 촬영한 고화질 영상을 이어 붙이는 스티칭(stitching) 기술과 이 영상을 초고속 네트워크로 실시간 전송하는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다.

타임슬라이스는 21대의 카메라로 동시에 촬영해 정지상태의 화면을 원하는 각도에서 돌려볼 수 있는 서비스다. KT는 방문객들에게 타임슬라이스로 촬영한 사진을 즉석에서 현상해주고, 온라인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는 링크를 제공했다.KT는 5G랜드에서 '하도(HADO)'라는 새로운 스포츠를 소개했다. 하도는 AR영상을 볼 수 있는 기기(HMD)를 머리에 쓰고, 몸에는 양쪽 벽면에 설치된 AR마커를 인식할 수 있는 센서를 부착한 후 사용자간 가상 전투를 즐기는 스포츠다. 최대 3대 3까지 즐길 수 있는데 단순히 영상을 보는 차원의 게임이 아니라 증강현실의 주인공이 된 것과 같은 사실감으로 체험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KT 관계자는 "5G 시대를 위해 네트워크 기술 개발은 물론 5G네트워크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있다"며 "다양한 5G 랜드 패키지를 개발하여 고객들이 있는 곳 어디든 찾아가는 5G 체험마케팅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