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전체 자영업자 증가에도 1인 도소매 사업자 감소 사라지는 '동네 가게'

기사입력| 2017-07-17 14:51:14
직원을 두지 않고 혼자 채소가게나 옷가게, 슈퍼, 철물점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의 수가 급격히 줄고 있다. 경기침체와 맞물려 생계형 창업에 나선 이들의 생활이 더욱 팍팍해지고 있는 셈이다.

17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전 업종 영세자영업자는 올 들어 지난 5월까지 작년 동월대비 41만9000명이 증가했다. 4월에 7만명, 5월에도 3만7000명 가량 증가했다.

그러나 1인 도소매업 영세자영업자는 올 들어 5월까지 작년 동기 대비 1만명 감소했다. 내수경기 부진으로 고용원 없이 주인 혼자 운영하는 도소매업체 폐점이 많아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1인 도소매 영세자영업자는 지난 4월 작년 동월대비 1만명이 줄었다. 지난 5월에는 1만5000명이 감소하며 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를 포함한 전체 도소매업 자영업자는 올해 5월 기준 118만9000명으로 작년 말 122만7000명 보다 4만명 가까이 줄었다.

한은은 도소매 영세자영업자 감소를 도소매 업황의 부진 탓으로 해석하고 있다. 도소매업 업황실적 경기실사지수(BSI)는 3월 76에서 4월 79로 올라갔다가 5월 76, 6월 71로 하락중이다. 도소매업 생산지수(계절조정)도 3월 전년 동월대비 -0.6%에서 4월 0.8%로 돌아섰다가 5월에 다시 -1.3%로 떨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전체 자영업자의 수가 증가하고 있지만 영세자영업자의 상황은 좋지 않는 게 사실"이라며 "경기불황이 지속되고 있어 당분간 이같은 현상은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