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여행지 숙박 분쟁의 80%는 취소 위약금…환급 규정 없는 곳 많아

기사입력| 2017-07-13 15:06:06
여행지 숙박 분쟁의 80%는 취소 위약금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원에 접수된 펜션, 민박, 게스트하우스 관련 피해구제 신청 건은 2014년 264건, 2015년 283건, 지난해 278건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이 가운데 계약해제 시 위약금과 관련한 것이 748건(80.9%)으로 가장 많았다. 2위는 계약불이행이 103건(11.1%)이 차지했다.

현재 공정거래위원회가 고시한 소비자분쟁 해결 기준에 따르면, 성수기 주말의 경우 사용예정일 10일 전까지 취소하거나 계약체결 당일 취소하면 금액을 환급하도록 했다.

7일 전까지 취소하면 20% 공제, 5일 전까지 취소하면 40% 공제, 3일 전까지 취소하면 60%, 하루 전 취소 때는 90% 공제 후 환급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실제 이를 준수하는 곳이 많지 않았는데, 최근 광주 공정거래위원회가 광주시 등과 조사한 결과 호남지역 등록업체 451 곳 중 소비자분쟁 해결 기준 이상으로 환급해주는 규정을 가진 업체는 47곳(10.4%)에 그쳤다.

이와관련 전남도 관계자는 "소비자분쟁 해결 기준을 충족하는 업체가 10곳 중 1곳 정도에 불과했다"며 "기준 준용을 권고할 필요성을 체감했다. 숙박업소 중에 아예 약관이 없거나 환급규정이 확인조차 되지 않는 곳도 많아서 규정 마련도 시급히 유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