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생활용품

한국소비자원, "인조손톱서 유해물질 기준치 40배 검출"

기사입력| 2017-07-04 13:38:01
네일 관리를 위해 활용되는 인조손톱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인조손톱 제품은 플라스틱 재질로 만든 손톱 모양의 네일팁과 이를 손톱에 붙이기 위한 액체형·테이프형 접착제로 구성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인조손톱 20개 제품(액체형 접착제 10개, 테이프형 접착제 10개)의 유해물질 함량과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액체형 인조손톱 접착제 10개 중 9개에서 기준을 초과한 유해물질(톨루엔, 클로로포름)이 검출됐다고 4이 밝혔다. 톨루엔이 5개 제품에서 기준치(20㎎/㎏이하)의 1.7∼40.3배(33∼806㎎/㎏), 클로로포름이 기준치(1000㎎/㎏이하)의 5∼22.8배(5072∼2만20751㎎/㎏) 초과 검출됐다.

톨루엔과 클로로포름은 피부와 닿으면 피부의 유·수분을 소실시켜 피부질환을 일으키고 들이마시게 되면 두통, 현기증 등 신경계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테이프형 접착제에서는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

접착제뿐만 아니라 네일팁에서도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조사대상 네일팁 20개 중 성인용 네일팁 1개 제품에서 유럽연합 기준(500㎎/㎏)을 5.8배(2911㎎/㎏) 초과하는 납이 검출됐다.

안전성뿐만 아니라 표시기준도 문제가 됐다. 액체형 인조손톱 접착제 10개 제품 모두 표시해야 할 사항을 일부 또는 전부 누락했다. 특히 안전·표시기준을 준수했다고 확인하는 '자가검사표시'를 표기한 제품은 1개에 불과했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인조손톱 사업자에게 기준 위반 제품을 회수할 것을 권고했으며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해 회수 조치하고 부적합한 표시사항은 개선하기로 했다"며 "환경부에 인조 손톱용 접착제의 안전·표시 관리 강화를, 국가기술표준원에는 성인용 인조손톱 네일팁에 대한 안전 기준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생활용품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