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편의점, 카드결제가 현금결제 첫 추월…현금이 사라진다

기사입력| 2017-04-23 14:15:47
대표적으로 현금 결제 비중이 높은 유통 채널인 편의점에서도 지난해 카드 결제 비중이 현금을 추월했다.

편의점 CU(씨유)가 최근 5년간 소비자들의 상품 결제 비중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처음으로 카드가 현금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CU에 따르면 카드결제 비중은 10년 전 10%대에 불과했지만 2013년 33.6%, 2014년 42.0%, 2015년 48.8%로 높아졌고, 지난해 55.1%를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현금 결제 비중을 앞지른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1분기에는 57.3%까지 상승하며 조만간 6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반면 편의점에서 현금 사용은 갈수록 감소하는 추세다.

2010년 초반까지 90%에 육박했던 현금 결제 비중은 2013년 63.4%, 2014년 58.0%, 2015년 51.2%로 감소했고, 지난해에는 44.9%까지 떨어지면서 처음으로 카드 결제 비중보다 낮아졌다.

편의점은 현금이 가장 많이 유통되는 소매채널 중 하나다. 이는 취급하는 상품의 특성상 1만원 이하의 소액 구매가 대부분이어서 소비자들이 자연스럽게 현금으로 결제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 하지만 갈수록 카드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편의점에서도 현금을 사용하는 경우가 줄어든 것이다.

한편 한국은행의 '2016년 지급수단 이용행태 조사'에 따르면, 구매 장소별 지급수단 이용 비중은 전통시장(79.2%), 병원·약국(60.6%), 편의점(60.2%) 순으로 현금 사용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흐름 속에서 한국은행은 지난 20일부터 CU·세븐일레븐·위드미 등 편의점 세 곳과 이마트·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두 곳에서 '동전 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시행했다. 해당 유통채널에서 물건을 구매한 뒤 생기는 잔돈은 교통카드, 멤버십카드 등에 적립할 수 있고, 적립 받은 돈은 각 서비스 가맹점에서 현금 대신 사용하거나 편의점, 지하철 데스크, 자동화기기(ATM) 등에서 환불받을 수 있도록 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