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갤S8, 개통 기한 연장·와이파이 접속오류 고객 불만 증가

기사입력| 2017-04-23 16:50:52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의 출시 이후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붉은 디스플레이의 '벚꽃액정'부터 와이파이 끊김 현상, 개통기한 연장 등 크고 작은 문제가 계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소비자 일각에선 충성 고객을 대상으로 베타테스터 역할을 요구한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S8플러스 128GB 모델에 이어 갤S8와 갤S8플러스 64GB 모델의 개통 기한을 연장했다.

삼성전자 측은 "갤럭시S8와 갤럭시S8플러스 64GB 모델의 예약 판매 개통 기한을 4월 24일에서 30일로 연장한다"며 "매장별로 모델·색상 재고의 불균형이 발생해 개통 기한을 연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부터 갤럭시S8 시리즈를 예약 판매하면서, 예약 구매자에게 정식 출시보다 사흘 앞선 18일부터 기기를 개통할 수 있도록 혜택을 주기로 약속했다. 또 갤럭시S8 시리즈를 7∼17일 예약 구매한 후 18∼24일 개통하는 조건으로 블루투스 스피커 등 40만원 상당의 사은품을 제공하겠다고 안내했다.

그러나 예약 판매 닷새째인 11일 이미 갤럭시S8플러스 128GB 모델의 재고가 동나 사은품 지급을 위한 개통 기한을 다음 달 말로 연장했고 나머지 전 모델의 개통 기한마저 이달 말로 연장했다. 지난해 8월 갤노트7 예약 판매 때와 비슷한 상황으로 삼성전자가 시장 수요를 제대로 예상하고 재고를 비축하지 못해 발생한 문제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갤S8의 제품에 대한 불만도 있다. 삼성전자는 갤S8의 개통연장에 앞서 와이파이 끊김 현상과 벚꽃액정 문제로 소비자 불만을 일으켰다. 삼성전자 측은 소비자 불만이 제기되자 즉각 디스플레이에 문제가 없으며 색감 조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논란 확산 차단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갤S8 화면의 붉은 빛이 돈다는 불만과 관련해 "적어도 지금까지는 화면 색상에 특별히 문제가 많을 것으로 생각할만한 이유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설정을 조정했는데도 색깔이 이상하게 보인다면 서비스센터에서 도움을 받을 것을 소비자들께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그런데 와이파이 끊김 현상의 경우는 상황이 다르다. 갤S8와 갤S8플러스는 지난 18일 개통 직후부터 한 이동통신사의 5㎓ 대역 와이파이와 연결됐을 때 접속이 불안정해지거나 끊기는 문제를 일으켰다. 제조사와 이동통신사는 원인 분석에 나선 결과 갤S8에 내장된 소모 전류 개선(Advanced Power Save) 기능과 동원T&I가 제조한 와이파이 접속 장치(AP)가 서로 충돌해 접속 오류를 일으킨 것으로 확인됐다. 와이파이 AP가 갤럭시S8을 비정상 단말로 인지해 접속을 차단(Quick Kick Out)하는 것이었다.

삼성전자는 이동통신사, 통신장비 제조사와 머리를 맞댄 끝에 상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와이파이 접속 오류를 해결하기로 했다. 단말 버그 수정은 OTA(Over The Air) 펌웨어 업데이트 방식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이통업계 한 관계자는 "갤S8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던 만큼 탈도 많은 것 같다"며 "전략 스마트폰으로 야심차게 시장 공략을 위해 내놓은 제품에 소비자들의 불만이 많아진다는 것은 분명 좋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와이파이 접속 오류는 출시 전 테스트에서 걸러졌어야 할 문제"라며 "출시 초반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이 오히려 더 큰 불편을 겪게 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