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부동산 규제에도 1분기 분양권 거래 증가…파주시 1304% 폭증

기사입력| 2017-04-20 14:27:13
정부의 대출 억제와 전매제한 등 규제 속에서도 올해 1분기 분양권 전매 건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토교통부의 주택거래 통계에 따르면 전국 1분기 아파트 분양권 거래량은 총 3만3653건으로 작년 1분기(3만3647건)보다 늘었다.

지난해 11·3 부동산 대책에서 청약조정지역으로 묶여 분양권 전매제한이 강화된 서울과 경기도의 분양권 거래량이 작년보다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1분기 분양권 전매 건수가 총 2028건으로 작년 1분기(1997건)보다 소폭 늘었다.

서초구의 거래량이 작년 1분기 124건에서 올해 1분기 38건으로, 송파구가 129건에서 105건으로 각각 감소했지만 강남구는 62건에서 93건으로, 강동구는 90건에서 122건으로 증가했다.

경기도의 분양권 거래는 올해 8211건으로, 작년 1분기(6216건) 보다 32.0% 크게 늘었다.

최근 1∼2년새 신규 분양 물량이 크게 늘면서 분양권 거래도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파주시는 지난해 1분기 23건에서 올해 1분기 323건으로 1304.0% 급증했다. 용인시와 동탄2 신도시가 있는 화성시도 같은 기간 각각 146.3%, 108.7% 늘었다.

지방에서는 최근 주택 가격이 상승세를 보인 강원도가 1분기에 1761건의 분양권이 거래돼 작년(801건)보다 120% 가까이 늘었다.

또 전북과 전남도 각각 작년 대비 44.6%, 59.5% 늘었고 제주도는 작년보다 88.0% 증가했다.

반면 충북은 1분기 분양권 거래량이 총 1097건으로 작년(2113건) 대비 48.0% 감소했고 충남도 1428건으로 작년(2208건)보다 35.3% 줄었다.

전문가들은 "당초 11·3 부동산 대책과 미국 금리 인상, 대출 규제 강화, 국정혼란과 조기 대선 등의 악재로 주택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기대 이상으로 거래가 많이 이뤄졌다"며 "인기 지역에 여전히 청약자들이 몰리는 것으로 볼 때 주택 구매를 원하는 대기 수요는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