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직장인 10명 중 6명 "회식 부담"…월 평균 1.8회 회식

기사입력| 2017-04-20 11:32:59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회식에 대해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989명을 대상으로 '회식 부담 여부'를 조사한 결과, 56.6%가 회식을 부담스럽게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퇴근 후 개인시간을 가질 수 없어서'(63.8%,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불편한 사람과 함께해야 해서'(52%), '다음 날 업무에 지장이 돼서'(50.9%), '약한 주량 등으로 부담스러워서'(35.5%)가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분위기를 띄우는 것이 부담스러워서'(30.2%), '성희롱 등 눈살을 찌푸리는 상황이 많아서'(9.8%) 등이 있었다.

가장 부담스럽게 느끼는 회식 유형은 '술자리 회식'이 90.5%로 단연 높았다. 이밖에 '놀이공원 등 야유회 회식'(3%), '볼링, 당구 등 스포츠 회식'(1.4%), '맛집 탐방 회식'(1.4%), '공연 관람 등 문화 회식'(0.2%) 등을 선택했다.

직장인들은 한 달 평균 1.8회의 회식을 하며, 회식이 끝나는 시간은 '오후 10시'(24.4%)가 가장 많았다. 뒤이어 '오후 11시'(22.3%), '오후 9시'(18.3%), '오후 12시'(13.5%), '오후 8시 이전'(5.9%) 등의 응답이 있었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회식으로는 '공연 관람 등 문화 회식'(37.4%, 복수응답)이 첫 번째로 꼽혔다. 이어 '맛집 탐방 회식'(36.7%), '볼링, 당구 등 스포츠 회식'(29.3%), '술자리 회식'(20.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