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SK텔레콤 "5밴드CA 기술로 4.5G 시대 열겠다"

기사입력| 2017-04-20 13:39:21
SK텔레콤이 LTE 서비스의 최종 진화 단계로 불리는 '5밴드CA' 기술을 갤럭시S8부터 적용해 유무선 경계가 사라지는 4.5G 이동통신(이하 4.5G) 시대를 열겠다고 20일 밝혔다. 5밴드CA는 LTE 주파수 5개를 하나의 주파수처럼 묶어 데이터 전송 속도와 성능을 높이는 4.5G 핵심 기술이다. 700Mbps급 데이터 전송 속도로, 초기 LTE 대비 9배, 현 LTE 최고속인 500Mbps 대비 40% 빠르다.

SK텔레콤은 5밴드CA 기술과 주파수를 확보해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국내 유일 이동통신사다. SK텔레콤은 해당 기술이 적용된 국내 첫 스마트폰인 갤S8을 통해 내달 하순 4.5G 서비스를 개시한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통해 네트워크가 최적의 품질로 자동 설정되는 'AI 네트워크' 고도화 계획도 공개하고 배터리 절감 기술 'CDRX'의 국내 전역 확대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제표준단체인 3GPP는 LTE의 최종 단계인 'LTE-A 프로 릴리즈14'에서 5밴드CA 주파수 조합 등 핵심 요소를 표준화한 바 있다. SK텔레콤 4.5G 서비스의 핵심인 3~5밴드 CA · 4x4 다중안테나(MIMO; Multi Input Multi Output) · 256쾀(QAM)의 조합도 3GPP의 표준 기술이다.

10MHz 대역폭으로 시작한 초기 LTE를 1차선 도로라고 한다면 '5밴드CA' 적용 4.5G는 총 70MHz 폭을 활용한 '7차선 LTE 아우토반'으로 이해하면 쉽다.

HD영화 한편(2GB 기준)을 스마트폰에 내려 받는 시간도 LTE 초기 3분 38초가 걸렸던 것이 4.5G 서비스를 통해 23초로 크게 단축된다.

SK텔레콤은 내달 하순 서울 · 광역시 등 전국 23개시 주요 지역, 상반기 85개시 주요 지역에서 4.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추후 커버리지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4.5G 서비스의 진화에 따라 유선 기가인터넷보다 빠른 1Gbps 이상 속도의 이동통신 서비스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내달 800Mbps급, 하반기에 900Mbps급 4.5G 서비스를 상용화하고, 내년 상반기 이후 '4/5밴드CA'에 4*4 다중안테나(MIMO) 등을 조합해 기가급 4.5G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5밴드CA, 4*4다중안테나, 256쾀(QAM) 등의 4.5G 핵심 기술을 전국 기지국에 적용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4.5G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하며 같은 갤럭시S8을 쓰더라도 SK텔레콤 이용 고객은 차별화된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AI 네트워크 등 차세대 기술을 적용해, 통신 품질 격차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