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대선·대출규제 강화로 5월 아파트 분양 큰폭 감소

기사입력| 2017-04-19 10:42:37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와 대선 등의 영향으로 5월 아파트 분양이 큰 폭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5월 전국에서 분양예정인 아파트는 2만6000가구로 작년에 비해 1만5000여가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5월 전국에서 아파트 35개 단지 2만6199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5월(64곳, 4만1592가구) 보다 37% 줄어든 것이다.

이는 2013년(1만4527가구) 이후 가장 적은 5월 분양물량이다.

지방의 분양이 큰 폭으로 줄었고 수도권은 상승했다.

5월 지방 분양예정 물량은 10개 단지 4904가구로 지난해(43개 단지, 2만4335가구)에 비해 79.8% 급감했다. 반면 수도권 분양물량은 서울 5곳 3078가구, 경기 18곳 1만7087가구, 인천 2곳 1130가구 등 25곳 2만1295가구. 지난해(21곳, 1만7257가구)보다 23.4% 늘어났다.

닥터아파트 김수연 리서치팀장은 "5월 분양물량이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1·3대책 이후 분양보증 심사 및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분양 일정이 늦어지는데다 건설사들이 5월 9일 대선 이후 분양시기를 늦추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