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임플란트 부작용' 피해 60대 이상이 절반 넘어

기사입력| 2017-04-05 16:01:25
최근 노년 인구를 중심으로 임플란트 시술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60대 이상에서 부작용 관련 분쟁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동안 접수된 임플란트 시술 관련 피해구제 사건 96건 분석 결과 부작용 발생이 88건(91.7%)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가 33건(34.4%)으로 가장 많았고, 70대 17건(17.7%), 80대 2건(2.1%)까지 포함하면 60대 이상이 절반 이상(54.2%)이었다.

부작용 중에는 보철물이 제대로 맞물리지 않는 '교합 이상'이 21건(23.9%)으로 가장 많았고, 임플란트를 고정해주는 고정체가 탈락·제거된 경우 19건(21.6%), 신경 손상 14건(15.9%), 임플란트 주위 염증 10건(11.4%) 순으로 나타났다.

시기적으로는 부작용이 발생해 임플란트 시술이 중간에 중단된 경우가 88건 중 35건(39.8%)이나 됐고, 시술 후 3개월 이내에 부작용이 생긴 경우가 20건이었다.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르면 치과 임플란트 의료급여 서비스 사후점검 기간은 임플란트 시술의 마지막 단계인 '보철 장착' 후 3개월까지로 돼 있지만,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는 의료급여 대상 여부와 상관없이 시술 후 1년까지 정기검진이 가능하게 돼 있어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고시별로 임플란트 사후관리기간이 달라, 기간에 대한 조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