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생활물가 2.8% ↑…5년2개월만에 '최고 상승률'

기사입력| 2017-04-04 13:46:19
지난달 소비자물가와 생활물가가 2.2%와 2.8%의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통계청이 4일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2.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2년 6월(2.2%) 이후 4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석유류가 소비자물가 상승을 견인했다. 석유류는 14.4% 올라 전체 물가를 0.59%포인트 끌어 올렸다. 2011년 11월(16.0%)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2월에도 13.3% 뛰어 전체 소비자물가를 견인한 바 있다. 서비스물가는 2.1%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1.16%포인트 끌어올렸다. 농·축·수산물도 5.8% 올라 전체 물가를 0.46%포인트 상승시켰다.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4% 올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1.7% 상승했다.

식품과 연료비를 포함한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2.8% 올랐다. 2012년 1월(3.1%) 이후 5년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소비자들이 자주 사는 쌀, 두부 등 식료품과 생필품, 공공요금 등으로 구성된 생활물가 상승률이 높으면 체감 물가가 실제 지표보다 더 높을 수 있다. 채소, 과일 등 신선식품 물가는 1년 전보다 7.5% 올랐다. 품목별로는 귤이 1년 전의 두 배가 넘는 106.2%가 뛰었고, 양배추(91.5%), 달걀(43.1%), 닭고기(11.3%)도 많이 올랐다. 공업제품 중에는 휘발유(12.4%), 경유(18.2%), 자동차용 LPG(15.8%)가 고공행진을 기록했다. 전기·수도·가스 중에서는 도시가스가 3.9% 올랐다. 전세는 3.0% 올랐고 하수도료(13.0%), 보험서비스료(19.4%)도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