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첫 6억 돌파…강남권 재건축 상승세 견인

기사입력| 2017-04-04 13:41:09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오르면서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6억원을 돌파했다.

4일 KB국민은행의 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보면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6억17만원으로 전월 5억9861만원에 비해 156만원 올랐다.

이는 1년 전보다 5000만원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또한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국민은행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8년 12월 이후 처음 6억원을 돌파했다.

서울 아파트 가격은 2008~2010년 5억원대 초·중반을 유지하다가 지난 2013년 4억원대 후반까지 하락했다.

그러나 지난 2014년 8월 정부의 부동산 시장 완화정책을 계기로 2015년 5월 5억원대를 회복했고, 이후 22개월 만인 올해 3월 6억원을 처음 넘어섰다.

이같은 상승세는 강남권 재건축 이슈로 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3월 강남 3구(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의 매매가격 상승 폭은 2월 대비 0.12~0.24%으로 서울 평균(0.1%)을 웃돌았다.

강남 11개구 아파트 평균가는 3월 말 7억2343만원으로 지난 연말의 7억1912만원보다 431만원 오른 반면 강북 14개구 아파트 평균가는 4억5539만원으로 같은 기간 247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서울의 단독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7억2398만원으로 아파트 가격보다 높았다. 그러나 연립주택의 평균 매매가는 2억6061만원으로 아파트 평균 매매가의 43.4% 수준에 그쳤다.

전국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3억1949만원으로 서울 아파트 가격의 절반 수준이었다.

6대 광역시 가운데 부산이 2억8688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대구(2억7687억원), 인천(2억5899만원), 울산(2억5794만원), 광주(2억2526만원), 대전(2억2369만원) 등의 순이다.

도별로는 경기가 3억2157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경남(2억1649만원)을 제외한 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지역은 2억원 이하였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