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글로벌 기업자치 1조 스타트업 기업 증가세…국내에는 3개뿐 "정책적 노력 필요"

기사입력| 2017-03-20 11:48:06
글로벌 시장에서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이 증가하고 있지만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시장에서 기업가치 10억 달러(약 1조1301억원) 이상의 스타트업 기업이 3년새 4배가 늘었지만 한국 스타트업 기업은 3개에 그쳐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20일 '유니콘으로 바라본 스타트업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전 세계 유니콘 기업 수는 2014년 45개, 2015년 83개, 2016년 147개, 2017년 3월 현재 186개로 빠르게 늘고 있다고 밝혔다. 유니콘 스타트업 기업이란 기업가치가 10억달러를 넘는 곳을 말한다.

대표적인 유니콘 스타트업 기업으로는 미국 차량 공유 서비스 기업 '우버', 중국 스마트폰·디바이스 제조업체 '샤오미', 중국 차량 공유업체 '디디 추싱', 미국 부동산 공유업체 '에어비앤비' 등이 있다.

국내 기업으로는 '쿠팡', '옐로모바일', 'CJ게임즈' 등을 꼽을 수 있다.

유니콘 스타트업이 분포된 국가별로는 미국과 중국이 각각 99개와 42개로 전체의 76%를 차지했다. 지난해 새로 진입한 유니콘 41개 중 12개가 중국기업이었던 점이 눈길을 끈다.

중국 다음으로는 인도 9개, 영국 7개, 독일 4개 순으로 조사됐다. 한국은 3개에 그쳤다.

나라별 유니콘 스타트업 기업의 특징을 살펴보면 미국은 '우버', '에어비앤비'처럼 산업 패러다임 자체를 바꾸거나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기존에 없던 시장을 창출하는 혁신형이 많았다.

중국은 선진시장에서 검증된 비즈니스 모델을 빠르게 모방해 현지화에 성공하고 있다. '샤오미'나 중국의 에어비앤비라고 불리는 '투지아' 등이 대표적이다.

무역협회 국제연구원 측은 보고서에서 "한국형 유니콘 육성을 위해서는 스타트업의 글로벌화와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집중해야 한다"며 "원칙은 허용하되 예외만 금지하는 '네거티브 규제'를 통해 혁신적인 스타트업이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