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알바시 가장 아까운 비용은 '교통비'

기사입력| 2017-03-20 10:52:58
알바생 10명중 4명은 아르바이트를 하며 가장 아까운 비용으로 '교통비'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최근 알바생 980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지출 항목'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조사 결과 알바생들은 한 달 평균 63만 2000원의 월급을 받고 있었고, 평균 36만 7800원을 용돈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르바이트를 하며 하루 평균 2만 400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이어 알바생들에게 '근무 시 주로 돈을 사용하는 항목이 무엇인지' 묻자, ▲출·퇴근시 사용하는 고정 교통비(67.0%, 복수응답) ▲식비(62.2%) ▲커피, 과자 등 군것질 비용(26.8%) ▲영화관, 의류매장 등에서 일하기 위해 구입하는 의류, 화장품 비용(11.2%) 등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알바생들에게 '근무를 하며 발생하는 지출비용 중 특별히 아깝다고 생각되는 항목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도 출·퇴근시 사용하는 고정교통비가 40.5%로 1위를 차지했다. 식비는 21.0%로 뒤를 이었다.

'지원받고 싶은 복지혜택'을 묻는 질문에는 교통비 지급이 61.4%(복수응답)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식사 제공(52.6%) ▲야근/추가 근무 시 수당 지급(28.4%) ▲휴식/식사 장소 제공(19.4%) 등이 있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교통비에 부담을 느껴 집, 학교 등 동선 내에서 아르바이트를 구하려는 알바생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