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계란값 다시 오름세. 학교 급식 재개에 사재기 가능성도

기사입력| 2017-03-20 08:31:09
안정되는 듯하던 계란값이 다시 오르고 있다.

1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정부의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산 신선란 수입 추진 방침 발표 이후 일시적으로 내림세를 보이던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틀란 기준)는 지난 15~17일 사흘 연속 올라 7299원이 됐다.

계란값이 사흘 연속 오른 것은 지난 1월 중순 이후 두 달 여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11월 이후 AI 창궐로 폭등하던 계란값은 성수기인 설 연휴가 지나면서 하향 안정세를 이어가다 미국 내 AI 발생으로 미국산 계란과 닭고기 수입 중단 방침이 발표되자 다시 반등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정부가 다시 들썩이는 계란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지난 10일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등지에서 신선란을 수입하겠다고 발표하자 계란값은 다시 하향 안정세를 이어가던 중이었다.

업계 전문가들은 최근 초중고 급식이 재개돼 수요가 늘어난 데다 호주나 뉴질랜드 등지에서 신선란을 들여오려면 운송이나 검역 절차 등에 시간이 걸리고 가격경쟁력도 낙관하기 어려워 계란값 안정에 미치는 효과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일각에서는 정부 정책의 실효성을 의심한 일부 생산·유통업자들이 매점매석이나 사재기에 나섰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하지만 근본적으로는 사상 최악의 AI로 산란계(알 낳은 닭)가 대거 살처분된 데 따른 산란계 부족 현상이 이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서 계란값 불안 현상이 당분간 이어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