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생활용품

지난해 폐업 주유소 219곳…휴업 주유소는 더 늘어

기사입력| 2017-03-20 08:30:14
지난 한 해 전국적으로 폐업한 주유소가 219곳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전국에서 영업 중인 주유소는 모두 1만2010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1년 전인 2015년 12월과 비교하면 1만2178곳에서 168곳이 감소했다.

반면 지난 한 해 폐업한 주유소는 219곳으로 집계됐다. 2015년에 모두 309곳이 폐업했던 것과 견주면 상대적으로 줄었지만, 여전히 적지 않은 숫자가 문을 닫았다.

휴업 주유소는 작년 12월 기준 544곳으로 1년 전인 2015년 12월(538곳)보다 소폭 늘었다. 휴업 주유소는 주유소로 등록했지만 일시적으로 영업하지 않겠다고 신고한 곳이다.

주유소 업계는 휴업 주유소의 상당수가 사실상 폐업한 '유령 주유소'일 것으로 보고 있다. 주유소는 폐업하려면 업주가 자기 돈을 들여 기름으로 인한 토양 오염을 정화해야 한다. 여기에 시설 철거비까지 합치면 주유소 한 곳의 폐업 비용이 평균 1억5000만원가량 될 것으로 업계는 파악한다.

이런 폐업 비용을 감당하지 못해 휴업 신고를 한 채 실제로는 문을 닫은 곳이 휴업 주유소의 대다수일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 같은 주유소 업계의 경영난은 근본적으로 과잉경쟁 탓이라는 게 업계 안팎의 시각이다. 전국의 적정 주유소는 8000개 정도인데 4000개 가량이 공급 과잉이란 것이다.

여기에 2012년 도입된 알뜰주유소 정책도 경영난을 가중시키는 데 크게 한몫했다는 게 주유소 업계의 입장이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생활용품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