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금호아시아나, 산은에 금호타이어 주식매매계약서 등 요구

기사입력| 2017-03-16 15:36:47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6일 산업은행에 더블스타와 채권단이 체결한 금호타이어 주식매매계약서(SPA)를 송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금호타이어 인수 관련 정보가 불충분하다는 취지에서 금호그룹이 문제를 제기한 것.

금호그룹은 "전날 산은으로부터 금호타이어 우선매수청구권 행사 여부를 알려달라는 공문을 받았지만 매각 가격, 주식 수 등 기본적인 정보만 기재했고 이외 다른 구체적인 매각 조건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선매수권 행사시 가격 뿐만 아니라 더블스타와 채권단이 맺은 모든 조건을 완전히 승계해야 하는데 이런 정보를 제대로 알려주지 않은 것은 이해가 안된다"고 전했다.

실제 산은이 보낸 공문에는 거래종결 전 확약사항, 선행조건, 손해배상 한도 등 세부적인 기타 매각 조건에 관한 설명이 빠진 것으로 전해진다.

아울러 금호그룹은 산은이 더블스타와 맺은 것으로 알려진 별도의 확약서 또는 계약서도 함께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주식매매계약서와 별도의 확약서 또는 계약서를 받아본 뒤 면밀한 검토를 거쳐 법적인 대응도 고려중인 것으로 풀이된다.

산업은행은 "이런 상황에서 통상적으로 계약서를 제공하는 것은 맞다"면서 "금호측이 법적 소송을 벌이겠다고 밝힌 마당에 계약서가 어떻게 활용될지 몰라 계약서를 줄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계약서 제공 여부 등은 채권단 논의를 거쳐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