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금융

지난해 저축은행 순이익 17년만에 최대

기사입력| 2017-03-16 13:37:47
지난해 저축은행이 순이익이 8622억원을 기록해 17년 만에 최대로 집계됐다.

금융감독원이 16일 발표한 '저축은행의 2016년 영업실적' 자료에 따르면 작년 79개 저축은행의 순이익은 전년보다 34.6%(2218억원) 늘어난 8622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1999 회계연도의 9250억원 이후 가장 큰 규모다.

대출 증가로 대손충당금 전입액이 전년 대비 2580억원 늘었지만, 이자이익도 전년보다 6321억원 증가해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이에 따라 자기자본은 5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8000억원(16.5%) 늘었고, 총자산도 52조4000억원으로 8조5000억원(19.4%) 증가했다. 자산 건전성도 좋아졌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여신에 대한 연체율은 6.0%를 기록, 전년 말 대비 3.2%포인트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과 건설업 등에서 연체가 개선돼 4.7%포인트 떨어진 6.3%를 기록했다. 가계대출 연체율도 주택담보대출과 가계신용대출 연체율이 하락하면서 1.1%포인트 떨어진 5.7%를 기록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도 7.1%로 전년 말 대비 3.1%포인트 낮아졌다.

다만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4.00%로 전년 말(14.14%) 대비 소폭 하락했다. 순이익이 늘어났지만, 대출자산 확대에 따른 위험가중자산이 7조4000억원 늘었기 때문이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금융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