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美 금리인상…신흥국 경기악화 우려로 수출에 '장기 악재'

기사입력| 2017-03-16 11:01:01
미국이 16일 3개월 만에 또 금리를 인상하면서, 우리나라의 대(對) 신흥국 자동차·석유화학 등의 수출이 장기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위험자산 회피 기조로 신흥국 시장에서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갈 우려 때문이다. 업계는 미국 금리인상으로 인한 달러화 강세, 유가 하락 등에 대해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업종별로는 석유화학, 자동차, 일반기계, 가전 등 유가와 신흥국 경기에 많이 의존하는 업종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자동차업계는 달러화 강세가 자동차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하면서도 신흥국에 대한 부정적 영향 등에 대해서는 우려하고 있다. 국산 자동차업계는 중동, 중남미, 아프리카 지역 등 신흥 시장으로의 수출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일반기계도 유가가 떨어지면 셰일가스 업체가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중대형 건설 부문 중심으로 어려움이 생길 것으로 우려된다. 국내 가전업계는 연쇄적 금리 인상으로 인한 소비위축을 걱정중이다. 그러나 금리 인상이 달러 가치의 상승을 불러온다면 미국 시장에서는 수출 가전제품의 가격경쟁력이 올라가는 등 상쇄 효과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영향은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철강은 원료 수입과 제품 수출을 동시에 하는 업종이라 환율 영향은 적은 편이다.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 원료 수입가격이 오르는 것은 부정적이나 철강제품의 수출경쟁력이 강화되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 하지만 개도국 경제가 어려워져 수요가 줄어들면 역시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이 생길 것으로 전망됐다. 반도체나 디스플레이는 달러가 강세를 띠게 되면 제조사는 상당한 실적 개선 효과를 보게 된다. 조선업계는 결제통화 다변화 비중이 커 환율 영향이 적다. 단,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 신규 수주 때 수익성 개선 효과는 있지만, 금융조달 비용은 증가하게 되므로 신규 발주를 위한 선박금융 측면에서는 부정적이다. 또 유가가 하락하면 해양플랜트 발주 움직임이 더뎌질 가능성도 있다. 무선통신기기는 스마트폰의 해외생산 비중이 90%에 달하기 때문에 미국 금리 동향과 환율 변동의 영향을 적게 받는 품목으로 꼽힌다.

한편, 일각에서는 금리 인상으로 미국 경제가 회복되면 장기적으로 미국 수출 기업에는 호재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