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이통3사, 갤노트5 지원금 인하…업계 "갤S8 출시 대비 포석"

기사입력| 2017-03-16 10:54:55
이동통신3사가 갤럭시노트5(갤노트5)의 지원금을 일제히 인하했다. 갤노트5는 2015년 8월 출시된 구형 폰이지만 갤노트7이 단종되면서 갤노트 시리즈 마니아들의 선택을 받아온 제품이다. 업계는 이통3사의 갤노트5 지원금 인하는 새롭게 출시될 갤럭시S8 시리즈 출시를 앞두고 변화된 판매전략에 따른 결과로 보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갤노트5의 공시지원금을 최고 46만5000원에서 36만000원으로 낮췄고 KT는 최고 46만1000원에서 40만원으로 인하했다. LG유플러스는 43만2000원에서 41만원으로 낮췄다. 갤노트5 64GB ·128GB 모델의 현재 출고가는 각각 82만1700원, 86만5700원이다.

업계 관계자는 "갤노트5가 갤노트7의 단종과 타사 제품의 선전에도 불구, 그동안 갤럭시의 시장점유율을 높이는 효자 제품군 중 하나였다"며 "이통3사의 지원금 인하의 경우 재고와 예산에 따른 이통사의 지원금 결정인 점을 감안하면 새롭게 출시될 갤럭시S8을 위한 전략적 움직임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