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식약처, "압타밀 등 수입분유, 세슘 불검출 확인"

기사입력| 2017-03-15 14:25:42
식품안전당국이 최근 국내에서 벌어진 압타밀 등 수입분유의 방사성 물질 검출 논란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소비 분유 제품에 대한 방사능 안전 여부를 알아보고자 국산 및 수입 분유 32개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세슘을 비롯한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15일 밝혔다.

구체적 수거검사대상은 판매·수입·구매 실적이 비교적 높은 제품들로 국내산 분유 7개, 수입판매업체 수입분유 11개, 인터넷 구매대행업체 수입분유 12개, 해외 인터넷 통한 직접구매 분유 2개 등 총 32개 제품이다.

분유 제품에 대한 한국의 방사능 기준은 세슘, 요오드 모두 100베크렐(Bq)/㎏ 이하로, 미국(세슘 1200Bq/㎏, 요오드 170q/㎏), 유럽연합(세슘 400Bq/㎏, 요오드 150Bq/㎏), 국제식품규격위원회(세슘 1000Bq/㎏, 요오드 100Bq/㎏) 등 다른 국가나 국제기준보다 훨씬 까다롭다.

앞서 육아전문 인터넷 블로그와 카페를 중심으로 해외직구 압타밀 분유 등을 중심으로 세슘이 검출됐다는 일본 시민단체의 자료가 국내에 소개되면서 소비자 불안이 증폭됐다. 압타밀은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수입 분유 시장을 장악한 제품이다. 국내 소비 해외분유 점유율이 16%인데, 이 가운데 압타밀이 90% 이상을 차지한다.

한편 식약처는 해외 직구제품은 정식 수입제품과는 달리 안전검사가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따라서 피해를 보더라도 법적 보호나 보상을 받기가 어렵다고 밝혔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