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동탄 지역 뉴스테이, 카셰어링·조식 서비스 등 공유

기사입력| 2017-03-15 11:10:23
경기도 동탄에 들어서는 '기업형 임대주택' 뉴스테이 단지들이 카셰어링과 조식 등 주거서비스를 공유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동탄 지역의 이웃한 뉴스테이 단지 사업자들이 협의체를 구성, 운영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동탄은 전국에서 뉴스테이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현재까지 6개 단지에 5275세대가 공급돼 있다.

뉴스테이 협의체에는 동탄 지역 뉴스테이 사업장을 보유하고 있는 대우건설·롯데건설·GS건설·SK건설·현대산업개발이 모두 참여하며, 올해 동탄에 공급되는 신규 사업장까지 포함할 예정이다.

협의체는 각 단지가 운영하고 있는 주거서비스 간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주민들은 카셰어링, 조식 제공 등의 서비스를 공유하고 협의체 간에는 임대관리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이웃한 뉴스테이 단지를 통합, 주거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규모의 경제 효과가 발생해 가격은 떨어지고 품질은 향상될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특히 조식 서비스, 카쉐어링 등의 통합운영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이며, 청소, 이사 서비스 제공업체들의 서비스 수준을 공유해 서비스 품질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어학, 요리 분야 재능기부자의 활동기반도 확대될 수 있다"고 전했다..

협의체는 매달 개최될 예정이며, 개별단지의 특화된 주거서비스를 침해하지 않으면서 입주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는 단지간 상호 연계가능한 주거서비스를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또한 주거서비스 계획 수립과정, 주택임대관리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 및 정보를 공유해 동탄 지역 내 뉴스테이 단지의 주거서비스 향상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동탄 뉴스테이 협의체가 성공적으로 운영되어 서울 서부권, 인천, 수원, 용인 등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