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국내 PC 판매 5년만에 반등…실속형·게임형 노트북 영향

기사입력| 2017-02-13 15:05:24
지난해 국내 PC 출하량이 5년만에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시장조사기관 한국IDC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PC 출하량(판매량)이 462만대로 조사됐다. 2015년보다 3.2% 증가한 수치다. 국내 PC 판매가 증가한 것은 2011년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한국IDC에 따르면 국내 PC 판매 증가는 두께 21㎜ 이하의 울트라슬림 노트북 PC와 실속형 게임용 노트북 PC의 성장, 교육 시장의 수요 확대 덕분이다.

한국IDC 측은 "지난해 국내 울트라슬림 노트북 판매량은 150만대로 전년보다 40% 이상 늘었다"며 "국내 전체 노트북 시장에서 울트라슬림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62.3%로, 전 세계 평균인 31.6%보다 높았다"고 전했다. 특히 "소비자 요구에 부합하는 실속형 게임용 노트북이 다수 출시됐다"며 "교육청이 교내 구형 데스크톱 PC를 교체하는 동시에 저소득층을 위한 PC 지원 사업을 벌인 영향도 있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