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재계

한화 "최순실씨에게 김 회장 석방 민원, 사실 아니야"

기사입력| 2016-11-24 17:40:09
한화그룹이 지난 2014년 2월 김승연 회장의 횡령·배임사건 파기환송심 선고를 앞두고 최순실씨에게 김 회장 석방 민원을 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한화그룹 측은 24일 "민원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날 한화 측은 해명자료를 통해 "법원 판결을 민원의 대상으로 생각할 수도 없었고, 당시 최씨의 비중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재판결과에 대해 하루전 미리 알려줬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내용에 대해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재판 결과는 당일 판결을 통해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화는 김 회장의 3남 김동선씨가 언급된 것과 관련해 "김 팀장은 같은 승마선수로서 경기장에서 정유라씨와 최순실씨를 조우한 적이 있으나, 기사 내용처럼 재판 일로 만나겠다는 것은 생각도 한 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한화 측 관계자는 "최순실씨에게 (김 회장) 석방 민원을 하지도 않았지만, 만약 청탁을 해서 어떤 이득을 봤다면 당시 최씨의 관심이 높았던 승마협회 회장사를 집행유예 불과 두 달 만에 공개적으로 사퇴 표명한다는 것 자체가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한 그는 "이런 추측은 사법부의 권위를 완전히 무시하는 것"이라며 "판결 전 결과 누설은 최순실씨를 너무 과대평가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재계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