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실적악화·최순실 개입 의혹 '솔솔'…추가 신규면세점 선정 무산되나

기사입력| 2016-11-16 14:13:44
12월 예정된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 사업자 선정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7월, 11월 서울에 새로 들어선 면세점들이 대부분 적자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실적부진을 겪고 있어 면세점 특허권 추가 선정시 수익성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감 때문이다. 게다가 비선실세인 최순실씨가 서울 시내면세점 입찰에도 입김을 넣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현재 운영 중인 서울 시내면세점들의 실적이 좋지 않다. 용산 HDC신라(현대산업개발-호텔신라 합작사) 면세점만 나름 선방하고 있다는 평가다.

최근 신규면세점 사업자들이 공시한 3분기(2016년 1~9월) 보고서를 보면 지난 5월 18일 문을 연 서울 중구 신세계면세점(신세계DF)의 경우 개장 후 9월 말까지 4개월 10일여 동안 1212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그러나 하지만 372억원의 누적 영업손실을 내, 영업이익률은 -30%를 기록했다. 3분기만 따로 보면 신세계면세점의 매출과 영업손실은 각각 993억원, 19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28일 영업에 들어간 여의도 갤러리아면세점63(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은 올해 들어 9월까지 1934억원의 매출에 305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영업이익률은 -16%다.

신세계 등 신규면세점의 추가 개장으로 경쟁이 더 심해지자 한화갤러리아의 3분기 영업이익률은 -17%로 낮아졌다.

동대문 두타면세점은 3분기 실적 공시를 하지 않았다. 윤호중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면세점 매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두타면세점의 매출은 104억원, 영업손실은 160억원으로 알려졌다. 신규면세점 경쟁 과열 등을 고려할 때 3분기에 적자 폭이 더 커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나마 다행인 곳은 HDC신라면세점이다. 지난해 12월 24일 영업을 시작한 HDC신라면세점은 올해 1~9월 2287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167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올해 영업이익률이 -7% 수준으로 3분기(매출 1056억원, 영업손실 51억원)에도 적자를 냈지만 영업이익률이 -5%로 높아지고 있다. 현재 상태가 유지된다면 늦어도 내년 초에는 월 단위 흑자 전환이 가능하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업계 일각에선 다음달 초 4개(대기업 3개+중소·중견 1개) 서울 면세점 특허권 추가 입찰이 이뤄질 경우 수익성이 낮아질 수 있어 입찰 무산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특히 최순실 게이트의 여파로 지난해와 올해 면세점 입찰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잇다. 일부 야당 의원은 지난해 시내 면세점 특허심사 참여 심사위원 명단 제출과 면세사업자의 사회환원 공약 점검 등을 요구하며 이달 초 관세청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요청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관세청 감사가 실시되고 12월초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 사업자 선정이 연기되거나 무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입찰에 참여했던 기업들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